야한 거 보장 현재는빠순

카군이 안토나치 언니와 함께 출연한 2006 년 영국 왕립 오페라 카르멘 공연에서 카르멘이 돈 호세를 완전히 후리는 장면. 이 장면의 포인트는 노래 시작 부분에서는 여자가 결박당하고 남자가 끈을 쥐고 있는데 노래 끝날 무렵에는 남자가 결박당하고 여자가 끈 쥐는 거.

상황 설명을 하자면 돈 호세라는 견실남 군바리는 자기같은 견실녀를 고향에 약혼녀로 두고 있어. 근데 짐승녀 카르멘이 돈 호세에게 추파를 던짐. 돈 호세는 본능적으로 그녀에게 끌리지만 그래서는 안 된다고 그 마음을 억누르지. 그러던 차에 짐승녀답게 남자를 대할 때나 여자를 대할 때나 본능대로인 카르멘이 다른 여자와 주먹다짐을 벌이다 체포됨. 하필이면 돈 호세가 그녀를 호송할 임무를 맡아. 카르멘은 위기를 기회로 볼 줄 아는 여자였음. 자기가 찍은 남자가 자기를 호송하는 게, 탈주와 작업을 동시에 해치울 기회로 보인 거임. 그래서 돈 호세에게 육탄 공격까지 마다않으며 작업을 퍼부음. 날 풀어주면 난 당신 거라고 꼬드김. 밀당도 아님. 우리 카르멘은 육식녀라 맘에 들면 무식할 정도로 당겨댐. 근데 고지식하고 순진한 돈 호세에게는 그게 먹혔음.



이 장면은 여자가 남자 잡아먹는 장면답게 원래 어느 프로덕션이나 성적인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법인데 이 프로덕션이 특히 좋은 건 카르멘 역 언니가 이미지가 잘 맞음. 육감적인 타입이신 게 짐승녀 분위기를 잘 풍기심. 그리고 카군도 먹히는 연기를 잘함. 머리 단정히 뒤로 묶고 제복 차려 입은 견실남 복장을 하고는 침 꼴깍꼴깍 삼켜가며 암컷에게 붙들린 수커미 노릇 중인데 그게 존나 잘 어울려서 연출가들이 그렇게 카군을 굴려대는 게 이해가 감. 딴에는 카르멘 가슴을 훔쳐보는 것도 아니고 대놓고 쳐다보는데도 그게 음흉해 보이는 게 아니랔ㅋㅋㅋ연쇄살인마에게 붙들린 불쌍한 피해자같음ㅋㅋㅋㅋ.

이거 유투브에 자막 없는 버전으로 올라가 있는 영상에서는 베플이 뭐냐면 "난 이 프로덕션의 카르멘이 싫어! 나의 카르멘은 이런 더럽고 헤픈 년이 아니라고!"였음.ㅋㅋㅋㅋ야, 근데 임자 있는 견실남 꼬셔서 인생 좆망하게 만든 후 버리고 새 남자한테 가버리는 게 더럽고 헤픈 년이 아니면 뭐냨ㅋㅋㅋㅋ.카르멘이 쌍년인건 맞짘ㅋㅋㅋㅋ.근데 그런 카르멘을 마지막에는 찔러죽임으로써 돈 호세의 병신력이 카르멘을 능가하는 것일 뿐.

헌데 재밌는 건 말야, 이 프로덕션의 카르멘이 더러운 헤픈 년 소리까지 듣지만 의외로 노출도 별로 없어. 윗 영상도 분위기는 되게 야하지만 카르멘은 가슴골까지만 보여주지 진짜 가슴을 보여주지도 않고 치마도 그냥 무릎 위까지만 올려. 오히려 한여름 길거리에 보면 저 카르멘보다 더 노출 많이 하고 다니는 여자들 널렸을 걸. 당장 내 옷장만 해도 저 언니 옷보다 훨씬 살 많이 보여주는 옷들 있음ㅋㅋㅋㅋ. 돈 호세야 아예 단추 목까지 채운 제복 견실남이고.

난 오페라 장르가 좋은 게 이렇게 노출 자제해가면서 야한 게 많앜ㅋㅋㅋ.아, 엑스트라까지 가면 자제는 아님. 요새 현대적 연출 중에는 남자고 여자고 훌떡 다 벗기는 공연도 자주 있어. 근데 그런 연출도 웬만해서는 주연 여가수들은 잘 안 벗겨. 이 바닥은 언니들 장사 오래 하셔야 되거든. 그래서 보통 가슴 한 번 안 보여주시지. 그치만 원래 적당히 가려가면서 하는 게 더 야하잖아. 게다가 솔직히 말해서 여자 연예인은 성적으로 노출되면 노출될수록 팬들에게조차 쉽게 보이니까 안 벗는 편이 나음. 아, 여자 연예인에게만 국한된 얘긴 아니다. 우리 오빠가 한 번 벗을 때마다 나랑 a 님한테 섹드립 당했던 걸 생각하면.(...)

하여간 윗 영상 캡쳐도 해봤엉.

연쇄살인마에게 붙잡힌 거든 암커미에게 잡힌 거든 희생자는 예뻐야 함.ㅋㅋㅋㅋ 


열심히 언니 가슴골에 시선 꽂고 연기 중인 카군. 저 때가 카군 부인이 이미 셋째 아이를 뱄던가 낳았던가 할 때라서 카군도 산전수전 다 겪은 유부남이었는데 왜 얜 이런 장면에서도 변태도가 떨어지짘ㅋㅋㅋㅋ.

내친 김에 또다른 세컨드 얘길 하자면 내가 그저께 테어벨이 연기하는 스카르피아를 마침내 생눈으로 보고 왔거든. 존나 섹시했음. 아니, 분명히 스카르피아가 애 뱄냐 싶게 배가 나왔는뎈ㅋㅋㅋㅋ근데도 겁나 섹시햌ㅋㅋㅋ.나도 보면서 아니 저 뚱땡이 털보가 대체 왜 저렇게 핫한 거지 하며 정신이 혼미해짐. 무대 위의 테어벨 보는 내 표정이 아마도 카르멘에게 먹히는 돈 호세 표정이랑 비슷했을 거임ㅋㅋㅋㅋ. 내가 맨날 테어벨 스카르피아 보라고 올려대는 테 데움 장면 있잖아, 그거 생으로 보니까 존나 느낄 거 같았음. 니네 혹시 테어벨의 스카르피아 볼 일 있음 조심해라. 자칫하다가 극장에서 큰 소리로 "아, 스카르피아랑 쎅스하고 싶다!"하고 외치고 좆망하는 수 있다. 입 틀어막고 가만히 보기만 해. 내가 일단 이번 달에 테어벨이 공연하는 거 한 번 더 보고 와서 아마 테어벨이 출연한 토스카 영상도 존나 자막 붙여가며 올리게 될 듯.

내 퍼스트 오빠랑 테어벨은 둘 다 바리톤이고 나와바리가 겹쳐서 좀 비슷한 데가 있는데(전문 용어 써서 말하자면 둘 다 공타입이라) 카군은 되게 피학적인 데가 있어서 우리 오빠나 테어벨 보다 카군 보면 뭔가 특식 먹는 기분임. 우리 오빠는 여자한테 카군처럼 저런 식으로 꼬셔지는 건 별로 없고 보통은 본인이 꼬시는 역이거든. 그래서 우리 오빠 보다 카군 보면 신기하고 신선함. 둘이 종이 다른 거 같음.

덧글

  • 동굴곰 2013/01/11 12:57 # 답글

    으아 이거 진짜 야하네요. 전에 다른 공연 실황 봤을 때는 이정도는 아니었던 거 같은데 ///
    카르멘은 '나쁜 여자'로 남자 여럿 후리면서 맘대로 살다 제대로 뒈졌으니(...) 딱 그 컨셉 맞는 거 같은데, 그렇지 않다는 카르멘은 대체 얼마나 고결한지 궁금합니다ㅋㅋ
  • 하일트 2013/01/11 13:37 #

    저도 이 카르멘이 그냥 딱 카르멘다운 거 같은데 그 사람들은 무슨 성녀 카르멘을 봤길래 그러는지 모르겠어요. 그 베플이 나름 40 명 넘는 사람들의 지지를 받은 걸로 봐서 꽤나 공감대가 큰 모양인데 영어가 짧아서 반박 포기요...
  • 동굴곰 2013/01/11 14:52 #

    혹시 라 트라비아타의 비올레타와 헷갈린 걸까요?
    그쪽은 그래도 그나마 성녀라고 봐줄 건덕지라도 있...음; 있다고 할 수도 있을지도?^^:
  • 하일트 2013/01/17 23:52 #

    비올레타랑 헷갈린 거면 2 막에서 또 캐붕에 분노하겠네요. 조르주 제르몽이 느끼한 투우사로 나와 비올레타랑 희롱질 한다고...
  • nir 2013/01/12 01:55 # 삭제 답글

    그분들은 대체 어디서 무슨 카르멘을 봤길래 불만이신 건지 저도 궁금하네요. 영상의 언니보다 덜 짐승같고 더 휴먼스러운 카르멘은 꽤 봤어도 더럽고 헤프지 않은 카르멘은 전 못 봤다는ㅋ 쌍년이 아닌 카르멘은 카르멘이 아니져. 그건 그렇고 의자에 묶여있는 카군은 볼 때마다 군침이..(쓰읍). 이제와 이런 얘기 의미 없지만서도 만약 똘호세 포스팅보다 이 포스팅을 먼저 해주셨더라면, 그랬다면 제게도 '내 남자'가 생겼을텐데. 흑흑. 저렇게 가학욕을 자극하는 예쁜 남자 어디 또 없나요...ㅠ
  • 하일트 2013/01/17 23:57 #

    아니, 제가 그 똘호세 포스팅하고 얼마 안 가 바로 윗영상도 링크했는데 왜 똘호세만 기억하시고 저건 기억을 못하신 거예요. 어떻게든 똘호세를 지워보세요. 똘호세 그 10 분도 안 되는 영상 때문에 그보다 훨씬 많은 시간을 깔리고 구른 카군을 포기한다는 게 말이 되나요!
  • 예이 2013/01/13 03:20 # 삭제 답글

    잘은 모릅니다만 제 생각에 원래 작품에서 의도한 카르멘은 신비로운 매력의 기품있는 이국 여자가 맞는 것 같아요. 다만 카르멘과 돈호세가 요즘 눈으로 봤을 때 기이한 병신짓거리를 하고 있어서 오페라 스토리 전체마저 병맛스러워진 이유는 그때와 지금의 가치관이 달라서 그런 것 같습니다. 보통 옛사람들이 정치적 중립성을 결여하고 있다고 말하는 그것 말이에요. 물론 픽션이라 가볍게 만들 수 있었다는 점도 들어가야겠습니다만... 그러니까 원래 제작자의 의도는 불꽃같은 사랑과 비극적인 복수가 맞다는 거죠. 이 프로덕션의 의도는 나참 옛사람 이상해 하면서 오페라 내용을 좀 말이 되게 만들려고 카르멘을 천박하게 연출한 것 같은데 제 생각에는 요즘 눈으로 봐도 대본이라면 모를까 음악만은 그래도 '신비로운 장미, 여인 중의 보석, 자유로운 사랑의 카르멘'에 맞는 것 같거든요. 멍때리고 이국의 매혹을 다오 카르멘 머시쪙 하고 싶은 사람들에겐 저런 카르멘은 성에 안 찼을 법도 합니다. 사실...제가 그사람입니다.
  • 하일트 2013/01/17 23:58 #

    아, 카르멘 캐릭터에게 그런 걸 기대할 수도 있겠군요. 근데 저 위의 카르멘 언니는 이국적인 맛은 덜한데 짐승녀스러움으로 또 타자화되는 맛이 있는 듯요.
댓글 입력 영역
*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.